본문 바로가기
  • 사회문제를 해결하려는 이들의 연대이자 안전망, 임팩트얼라이언스
notice

임팩트얼라이언스 설립취지서

by rww 2020. 1. 31.

설립취지서

비영리활동으로부터 시작해 사회적기업과 소셜벤처에 이르기까지, 그동안 사회문제의 해결을 위해 다양한 조직들이 나타났다.
처음엔 기부처럼 외부 자원을 통해 운영했지만, 더 큰 영향력으로 더 잘 지속하기 위해 점점 기업의 형태로 시장에 진출하며 새로운 모습을 만들어 왔다. 임팩트 지향 조직의 필요성과 성장 의지에 대해서는 더 이상 의심할 필요가 없다.

우리가 임팩트얼라이언스를 만드는 이유

이제는 좋은 시스템을 만들 차례다. 개별단위로 성장과 지속 가능성을 찾는 단계를 넘어 함께 모여 지속가능성을 높여야 한다. 임팩트 생태계를 조직하고 이를 활성화하는 시스템이 필요하다. 이런 활성화의 시작은 구성원 간 소통과 협력이다. 이를 위해서는 생태계 활성화라는 목표 아래 소통의 중심을 잡고, 협력을 촉진하는 사업을 만들며, 일의 바탕이 되는 신뢰를 쌓아가는 협의체가 필요하다. 우리가 임팩트얼라이언스(이하 임팩스)를 만드는 이유다.



임팩스가 만들어야 하는 것은 성장과 투자의 선순환이 이루어지는 생태계 구조다.

지금까지는 초기 투자와 인프라 구축이 우선이었다면, 앞으로는 성장에서 재투자로 연결되는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 이때 핵심은 임팩트의 효과적인 공유다. 임팩트 지향 조직의 재무적 성과뿐 아니라 사회적 성과를 보편적이고 체계적인 데이터로 보여줘야 한다.

현재 임팩트를 표준화하여 측정하려는 노력은 IMP(Impact Management Project)라는 세계표준을 만드는 형태로 진행되고 있으며 이를 국내에 적용하기 위한 연구도 시작됐다. 임팩스 역시 이 흐름에 협력하고 같이 해야 한다. 다만 측정이 가능하게 하려면 그에 앞서 관련 데이터들을 모으고 관리할 수 있는 협력체계가 갖춰져야 한다.

이렇게 측정된 성과는 정부, 시장, 사회, 현장에 효과적으로 전달되어야 한다.

정부의 지원을 요구할 때는 이를 통해 어떤 성과가 가능한지를 보여줘야 하며 시장의 확대, 사회의 관심 모두 마찬가지이다. 이를 위해서도 역시 지속적인 사업과 협력 체계가 필요하다. 선순환 구조의 바탕이 되는 즉, 협력과 공유가 자연스럽게 일어나는 사업과 체계를 만드는 일이 바로 임팩스의 목적이다.

임팩트 생태계 활성화의 또 다른 핵심은 개인이다.

임팩트는 개인의 역량과 의지에서 시작한다. 임팩트 생태계 근무환경은 개인이 사회문제에 얼마나 도전할 수 있는가에 큰 영향을 미친다. 개인이 성장하고 개인이 지속 가능할 때 임팩트 생태계 역시 성장하며 지속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조직과 업계의 문화를 바꾸는 노력부터 생활의 부담을 덜어줄 다양한 복리후생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까지 종합적인 접근이 필요하다. 다만 대부분의 임팩트 지향 조직은 아직 규모가 작기 때문에 혼자서 변화를 이루거나 복지를 제공하기는 어렵다. 공동의 자원을 모아 구성원들을 위한 복리후생 서비스와 성장을 위한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일이 임팩스의 또 다른 목적이다.



임팩스는 이처럼 지속가능한 소셜 임팩트 생태계를 조성함으로써 궁극적으로 소셜 임팩트를 통해 더 나은 세상을 만들고자 한다.

댓글0